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율법과 은혜 (마태복음 20:1~16)

 

 

1.하늘나라는 자기 포도원에서 일할 일꾼을 고용하려고 이른 아침에 집을 나선 어떤 포도원 주인과 같다. 2.그는 품삯을 하루에 한 데나리온으로 일꾼들과 합의하고, 그들을 자기 포도원으로 보냈다. 3.그리고서 아홉 시쯤에 나가서 보니, 사람들이 장터에 빈둥거리며 서 있었다. 4.그는 그들에게 말하기를 여러분도 포도원에 가서 일을 하시오. 적당한 품삯을 주겠소하였다. 5.그래서 그들이 일을 하러 떠났다. 주인이 다시 열두 시와 오후 세 시쯤에 나가서 그렇게 하였다. 6.오후 다섯 시쯤에 주인이 또 나가 보니, 아직도 빈둥거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들에게 왜 당신들은 온종일 이렇게 하는 일 없이 빈둥거리고 있소?’ 하고 물었다. 7.그들이 그에게 대답하기를 아무도 우리에게 일을 시켜주지 않아서, 이러고 있습니다하였다. 그래서 그는 당신들도 포도원에 가서 일을 하시오하고 말하였다. 8.저녁이 되니, 포도원 주인이 자기 관리인에게 말하기를 일꾼들을 불러, 맨 나중에 온 사람들부터 시작하여, 맨 먼저 온 사람들에게까지, 품삯을 치르시오하였다. 9.오후 다섯 시쯤부터 일을 한 일꾼들이 와서, 한 데나리온씩을 받았다. 10.그런데 맨 처음에 와서 일을 한 사람들은, 은근히 좀 더 받으려니 하고 생각하였는데, 그들도 한 데나리온씩을 받았다. 11.그들은 받고 나서, 주인에게 투덜거리며 말하였다. 12.‘마지막에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밖에 일하지 않았는데도, 찌는 더위 속에서 온종일 수고한 우리들과 똑같이 대우하였습니다.’ 13.그러자 주인이 그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말하기를 이보시오, 나는 당신을 부당하게 대한 것이 아니오. 당신은 나와 한 데나리온으로 합의하지 않았소? 14.당신의 품삯이나 받아 가지고 돌아가시오. 당신에게 주는 것과 꼭 같이 이 마지막 사람에게 주는 것이 내 뜻이오. 15.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수 없다는 말이오? 내가 후하기 때문에, 그것이 당신 눈에 거슬리오?’ 하였다. 16.이와 같이 꼴찌들이 첫째가 되고, 첫째들이 꼴찌가 될 것이다.

 

-집앞에 바위를 움직이고 싶어하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하나님께 기도했고 하나님은 매일 바위를 밀라고 하였습니다. 8개월동안 바위를 매일매일 밀었지만 바위는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남자는 좌절했고 하나님은 그를 보시곤 언제 바위를 옮기라고 했냐며 밀라고 하지 않았냐고 했습니다. 그리곤 거울을 보라고 해서 보니 자신의 모습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있었습니다. 그렇게 무언가를 열심히 한 적이 없었던 것입니다.

그 후로 그 바위는 스트레스, 골칫덩이가 아니라 감사거리가 되었습니다.

 

-성령의 열매 중에 인내라고 하는 덕목이 있습니다. 이는 스트레스 아래에 있다는 뜻입니다. 인내는 우리를 온전하게 해서 조금도 부족함이 없게 해주신다고 했습니다.

스트레스가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 스트레스를 내가 어떻게 에너지화 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위는 그대로 있지만 생각을 바꾸니 그게 고마움으로 바뀐 것입니다,.

내가 약할 그 때에 오히려 내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막상인생인 5시 인생이 첫째 되는 비결이 무엇인지 전하고자 합니다.

1. 이른 아침에 온 일꾼들: 율법 인생이다.

-오후 6시에 품삯을 치뤘고 이 사람은 이른 아침부터 와서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스스로가 정말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래서 자신에 대해서 너무나 당당했습니다.

자신의 힘으로, 자기가 잘 나서 살았던 것입니다.

-주인에 대한 감사와 은혜가 없었습니다.

 

2. 오후 5시에 온 일꾼들 : 은혜인생이다.

-막장인생. 5 인생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아무것도 자랑할 것도 없고, 늘 미안하고, 누가 알아주지도, 써주지도 않았습니다.

그 써주지도 않은 그 시간에 그들은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을까요.

그런 그들에게 주인이 찾아오셨습니다. 주님이 오셔야 우리가 삽니다.

오늘도 우리는 주님이 불러주셔서 이 자리에 온 것입니다.

 

-늦게 예수 믿고 오시는 분들 보면서 거의 막장인생입니다. 하지만 이런 분들이 일등이 됩니다. 그게 우리의 소망이고 희망입니다.

 

-솔직히 1시간 일하고 하루 일당을 받는 것은 너무 미안한 것입니다.

그럼에도 1시간 만 일하고 받았습니다. 정말 한 게 없는데 받았습니다.

그 품삯은 일을 잘해서 받은 것이 아닙니다. 은혜로 주신 것입니다. 은혜로 받은 것입니다. 그냥 불러준 것 만으로도 감사한 것이고 그냥 은혜였습니다.

나를 그냥 써준 것 만으로도 너무 감사한 것입니다. 거기에 조건을 달 이유가 없습니다.

 

3.그럼 무엇이 문제인가? : 포도원 품꾼들 비유의 목적 2가지

-첫째가 꼴찌 되고 꼴찌가 첫째 되는 것의 기준은 수직적인 하나님과의 관계에 감사가 있느냐 없느냐입니다.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은혜, 하나님의 용서. 그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게 있으면 으뜸가는 하나님의 백성입이고, 없다면 아무리 존경받는 인생이라도

하나님께는 꼴등입니다.

 

-하나님께서 불러주신 은혜를 알면 이웃과의 관계도 좋아집니다.

일찍 온 사람은 내가 그래도 먼저 왔는데라며 늦게 온 사람을 무시하고 은근히 댓가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만약 일찍 온 사람이 자신의 댓가에도 감사하고 동료들에게도 주인 잘 만날 줄 아세요~축하해요라며 주인을 추켜 세워주면 일등인생으로 남았을 것입니다.

 

-일찍 온 사람도 하나님이 불러준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은혜준 사람입니다.

물론 수고는 했지만.. 그 수고에 대하 댓가도 다 치러주셨습니다.

하지만 그 주인에 대한 은혜와 감사를 몰랐습니다. 그래서 율법주의라고 한 것입니다.

 

-우리에겐 주인에 대한 감사가 있어야 합니다. 주님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 나라는 세상의 기준과는 다릅니다. 세상의 기준을 대지 마세요.

그러기 위해서는 성경공부를 해야합니다.

 

-이번 한 주간도 주님에 대한 감사로! 불러 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는 그런 은혜 넘치는 삶을 살아가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4 [2021.04.18] 승리의 비결 (여호수아 1:1~9) file 김상엽 2021.04.20 1
453 [2021.04.11] 형통한 자. (창세기 39:1~5, 23) file 김상엽 2021.04.13 11
452 [2021.04.04] 엠마오로 가던 두 제자. (누가복음 24:13~17) file 김상엽 2021.04.07 14
451 [2021.03.27] 내가 마시려는 잔 (마태복음 20:20~23) file 김상엽 2021.03.31 15
450 [2021.03.21] 변화를 경험하라. (에베소서 5:8~20) file 김상엽 2021.03.23 25
449 [2021.03.14] 하나님을 경험하라. (마가복음 11:12~24) file 김상엽 2021.03.17 28
448 [2021.03.07] 기억하고 명심하라. (신명기 8:1~10) 1 file 김상엽 2021.03.10 20
» [2021.02.28] 율법과 은혜 (마태복음 20:1~16) file 유정선 2021.02.28 42
446 [2021.02.21]율법인가? 은혜인가? (마태복음19:16~24) file 유정선 2021.02.26 28
445 [2020.02.14]우리가 주님을 알자 (호세아6:1~7) file 유정선 2021.02.16 38
444 [2020.02.07]화평케 하는 자의 복 (마태복음5:9) file 유정선 2021.02.16 25
443 [2021.01.31] 여인의 아름다운 헌신 (마가복음12: 41-44) file 유정선 2021.02.04 39
442 [2021.01.24]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마태복음16:21-26) file 유정선 2021.01.28 77
441 [2021.01.17]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시편42편 1~11) file 유정선 2021.01.21 44
440 [2012.01.10] 걱정하지 말아라 (마태복음 6:25~34) file 유정선 2021.01.14 50
439 [2021.01.03] 소원의 항구 (시편 107:23~32) file 유정선 2021.01.14 42
438 [2020.12.27.] 시종일관 (요한계시록 22:13) file 배복식 2020.12.30 66
437 [2020.12.20] 메시야를 사모하는 사람들 (누가복음 2:22~28) file 배복식 2020.12.21 60
436 [2020.12.13] 보장의 은혜(요한계시록 21:1~8) file 배복식 2020.12.17 56
435 [2020.12.06] 감사와 알파 (누가복음 17:11~19) file 배복식 2020.12.10 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