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십일조를 지키는 크리스천의 경제상황 조사결과

우리나라 이야기는 아닙니다. 1년에 한 번 있는 전교인 십일조 드림 주일을 한 주일 앞두고 부럽다는 생각에 우리 성도들의 가계에도 이와

같이 되기를 바라면서 나누고 싶습니다.

십일조 생활을 철저히 지키는 크리스천들이 그렇지 않은 교인들에 비해 경제사정이 낫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맥시멈제너러시티 등 미 국교 계 단체들은 미 전역의 십일조 준수 교인 4413 명의 신앙·헌금· 경제생활을 조사, 분석한 '스테이트오브더플레이트' 연례 보고서를 22 일 내놨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십일조를 내는 크리스천의 80%는 신 용 카드 빚이 없고, 74%는 자동차 할부 미납금이 없으며, 48%는 모 기지(주택담보대출 ) 미납금이 없다고 밝혔다. 28%는 어떤 종류의 빚 도 없다고 답했다.

반면 십일조를 지키지 않는 크리스천 중 38%"금전적 여유가 없 어서", 33%"빚이 너무 많아서 "십일조를 못한다고 응답했다. 18 % "배우자가 동의해주지 않아서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를 발행한 브라이언 클루스 목사는 "십일조를 지키는 교인은 '그 래, 십일조를 꾸준히 내기 때문에 내가 잘되고 있는 거야'라고 믿 는 반면 십일조를 안 지키는 교인은 '그래, 저 사람들은 잘사니까 십일 조를 낼 수 있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십일조 준수 교인의 77%는 소득의 1120%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 다 정확히 소득의 10%를 내는 경우는 23%에 그쳤다. 70%는 순소 득이 아닌 총소득에 근거해 십일조 금액을 결정한다고 답했다.

십일조 생활을 시작한 시기는 20대 이전이 63%로 가장 많았다. 이 는 어릴 때부터 십일조를 생활화 한 사람들이 나이가 들어서도 경제적 여유를 갖는 것으로 해석된다.

클루스 목사는 "우리가 가진 것 중에서 일부를 바치는 것은 성경이 말 씀하는 의무이며, 하나님께서 이미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셨기 때 문에 내놓는 것"이라며 "경제사정이 어렵다고 십일조를 멈춰선 안 된 다" 고 말했다. ~ 십일조를 지키는 크리스천의 경제상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