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아내의 뇌가 많이 아픕니다.

2020.11.29 14:04

관리자 조회 수:157

우리 집사람의 뇌가 많이 아픕니다. 전문의학 용어로는 전두측두치매라는 병명입니다. 보편적으로 치매를 알츠하이머라고 부르는데 치 매의 종류도 70가지가 넘는다고 합니다. 우리 집사람이 앓고 있는 질 환은 치매 중에서도 매우 좋지 않는 편에 속한 희귀치매입니다.

저는 우리 집사람이 그런 질병에 걸릴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 했습니다. 성격이 내성적인 사람이 많이 걸리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여러분들이 아시지만 외향적이고 말도 거침없이 하므로 다른 사람을 시험{?}들게 할 정도로 주도적인 성격의 소유자입니다. 주위 분들이 마음이 넓어 잘 봐줘서 지금까지 버텨온 것도 부인하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이상 현상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본성이 그래서 그렇겠지...라고 심각하게 취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나온 날들을 돌이켜 생각해 보면 병적인 원인이 컸던 것 같습니다. 지금의 상태는 어린아이의 뇌 수준으로 돌아간 느낌입니다. 작은 일에 깔깔대고 웃고 칭찬하면 엄청 좋아합니다. 저와 함께 있으면 마냥 해피 해 합니다. 전에 볼 수 없었던 모습이 안쓰러우면서도 귀엽기까지 합니다.

감사하게도 집사람은 인지능력이 있어서 사람을 알아보고 기본적인 대화도 가능합니다. 전문의가 이 환자는 참 이상하네~, 모든 기능이 떨어져야 하는데 여전히 살아있단 말이야~”라고 의아해 합니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성도들에게 알릴 수가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인 지 능력이 살아있기 때문에 자신의 아킬레스건을 타인이 알게 된다는 것을 매우 싫어하기 때문이었습니다.

바램이 있다면 가족과 우리 교인들을 알아볼 수 있는 기간이 오래 오래 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다양한 현상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전에 해왔던 기본적인 생활리듬 (가전제품 사용하기, 설거지, 요리하기, 옷입기 등)이 깨지고 있습니다. 건강한 부부로 오랫동안 남아있으면 좋으련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3 아름다운 순종 관리자 2021.01.10 18
452 소에게서 배워라! 관리자 2021.01.02 31
451 “험악한 세월을 보내다.” 관리자 2020.12.30 25
450 성탄절의 의미는 낮은 자에게... 관리자 2020.12.20 29
449 2021년 서리집사와 교사를 임명합니다. 관리자 2020.12.13 60
448 명불허전[名不虛傳] 관리자 2020.12.06 57
» 아내의 뇌가 많이 아픕니다. [1] 관리자 2020.11.29 157
446 사람을 키우는 사역이 최고! 관리자 2020.11.22 63
445 첫 번 추수감사절의 정신을 살렸으면~ 관리자 2020.11.15 39
444 VIP를 위한 기도(악령을 몰아내는 기도) 관리자 2020.11.01 82
443 “왜 귀찮게 전도를 하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관리자 2020.10.25 57
442 목자 목녀들에게 최영기 목사님 명강의를 추천합니다. 관리자 2020.10.18 70
441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수감사주일 관리자 2020.10.11 45
440 “가정교회만 성경적인 교회냐?“ 관리자 2020.10.04 66
439 “본질 강화 게을리 하면 교회는 괴물이 된다” 관리자 2020.09.27 36
438 예배자는 관중이 아니라 선수여야 한다. 관리자 2020.09.20 39
437 공감이 가면서도...안타깝습니다. 관리자 2020.09.13 43
436 전광훈 목사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2020.09.06 74
435 설립 31주년 주일을 맞으면서 관리자 2020.08.30 41
434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교회 알림 관리자 2020.08.23 56